본문 바로가기

기술

부르면 달려오는 로보택시, 내년에는 만날 수 있을까? 2021. 6. 24. ‘자율주행’이 모빌리티 키워드에서 빠지면 안될 핵심 키워드가 되면서 운전자없이 스스로 운행하는 ‘로보택시’ 시대가 열릴 날이 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실제 현대차·기아를 비롯해 아마존 죽스, 구글 웨이모, GM 크루즈, 테슬라 등 글로벌 완성차 기업 및 IT업계가 '로보택시'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오늘은 신개념 모빌리티 중 하나인 ‘로보택시’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올해 들어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이 로보택시를 주목하는 이유는 무엇이며, 현재 어느 정도까지 기술 개발이 되고 있는지 함께 알아볼까요? 택시의 장점은 살리고, 단점은 줄였다! 로보택시란 로봇(Robot)과 택시(Taxi)의 합성어로 자율주행차와 택시 서비스를 결합한 신조어입니다. 운전자 없이 완전 자율주행으로..
차 마시고 쇼핑하고, 전기차 충전~ 즐거운 경험이 되다! 2021. 6. 21. 전기차 수요가 증가하면서 기존의 주유소를 잠깐 들리는 것과는 다른 새로운 ‘충전 문화’가 형성되고 있는데요.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와는 달리 충전하는 데 최소 수십 분에서 길게는 수 시간까지 걸리곤 합니다. 이렇다 보니 충전하는 사이에 쇼핑을 하거나, 충전소 내 마련된 카페나 문화공간을 이용하는 문화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전기차 충전소 복합 문화공간으로 새롭게 탄생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은 신형 전기차 개발 외에도 전기차 보급에 필수인 충전기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올해를 전기차 확대의 원년으로 삼고 충전기 개발 및 확산에 주력하고 있는데요. 특히 전기차 충전 공간에 카페나 문화시설을 함께 마련해 ‘고품질 충전 경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운전자들이 전기차를 충전하는 동안 지루하지 않..
[코나 N 시승기] 양의 탈을 쓴 늑대? 역대 최초 SUV N! 대한민국 3040 청춘이라면 2021. 6. 18.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이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 영역을 확대했습니다. 다섯 번째 N 시리즈이나, SUV로는 최초인 ‘코나N’이 그 주인공이죠. SUV가 가진 높은 지상고를 유지하면서 쾌속한 주행감을 제대로 실현할 수 있을까? 양의 탈(SUV)을 쓴 늑대(N)일까, 늑대가 되고 싶었던 양으로 끝나버릴까? 이 질문을 직접 확인해보고자 코나N 시승행사 전일인 6월 16일에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으로 떠났습니다. 코나 N의 타겟은 누구일까? 벨로스터, 아반떼, 쏘나타 등 최근의 N라인은 모두 중형급 이하의 세단들이었습니다. 상대적으로 작고 컴팩트한, 낮은 층고의 세단은 일반적으로(?) 고성능 엔진을 기반으로 주행감을 살리는데 있어서 가장 적합하고 효율적이기 때문이죠. 하지만 코나 N을 출시하며 현대..
상상 속 플라잉카 ‘UAM’이 일상에 자리 잡게 된다면? 2021. 6. 11. 미래 도시 교통난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되는 UAM(도심항공교통)에 대한 뉴스가 연일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플라잉카 또는 에어택시로 불리는 UAM은 활주로 없이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소형 항공기를 활용한 신개념 이동 수단입니다. 대표적인 미래 신성장 사업 분야로 꼽히는 UAM이 대중교통처럼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게 되면 우리의 일상에는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함께 알아볼까요? 하늘길을 통제하는 관제사 수요 급증 UAM이 일상화된 하늘을 상상하면 약간은 무서울 수도 있을 텐데요. 공중을 날아다니는 UAM이 충돌하거나, 추락할 것 같은 불안감 때문입니다. 따라서 UAM 시대에는 복잡한 하늘길을 안전하게 통제할 수 있는 풍부한 경험과 임기응변, 빠른 판단력을 가진 관제사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이는 남다른 특징을 ..
오염·이염 걱정 NO! 세계 최초 친환경 시트 오염방지기술 2021. 6. 9. 최근 베이지색, 갈색 등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는 밝은 색상의 자동차 시트가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자동차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시트 관리에 대한 고민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음료를 흘리면 어떡하지? 과자를 흘리면 오염되지 않을까? 청바지 때문에 이염이 되지는 않을까? 처음처럼 유지하기는 힘들텐데… 밝은 컬러의 시트를 사용하는 분이라면 누구나 이런 고민 해보셨을 텐데요. 정답은 어렵지 않습니다. 현대트랜시스가 개발한 세계 최초 친환경 오염방지 신기술인 ‘시트방오 기술(Seat Anti-Soiling Technology)’이 있다면 말이죠. 시트방오기술이란? 시트방오기술은 쉽게 말해 시트 오염 방지 기술인데요. 현대트랜시스가 2017년 선행 개발한 시트방오기술은 뒷좌석 ..
글로벌 자동차 업계, 자연에서 답을 찾다 2021. 6. 3. 급속한 도시화와 인구 팽창, 기후 변화 등으로 지구는 그야말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이러한 환경 이슈는 자동차 업계도 예외가 아닌데요. ‘잘 달리는’것만으로 승부하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이제는 모빌리티의 핵심 가치가 선순환된 자연을 기반으로 한 ‘지속 가능성’이라고 할 수 있죠. 지속가능한 가치로 변화를 마주한 자동차 업계 ‘제로 에미션(Zero Emission)’은 오래전부터 자동차 업계의 최대 화두였습니다. 1990년대 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되면서 각국 정부의 탄소 배출과 연비 규제가 생겨났고, 2000년대 들어서는 환경 규제와 관련된 법규가 강화되면서 제조사마다 전 세계 모터쇼를 통해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EV 콘셉트카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특히 테슬라의 모델 S가 소위 대박이 나면서, 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