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어택시

하늘길 여는 미래 항공 모빌리티, UAM과 RAM 뭐가 다를까? 2022. 8. 5.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5월 25일 ‘AAM 테크데이 2022’를 열고 미래 항공 모빌리티(Advanced Air Mobility)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기존의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에서 지역 간 항공 모빌리티(Regional Air Mobility)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 미래 하늘길 개척에 나선 것인데요. 이 자리에서 현대차그룹은 수소연료전지와 배터리 하이브리드 기반 멀티콥터 드론 ‘프로젝트N’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UAM vs. RAM 어떤 차이가 있길래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AAM을 ‘항공 서비스가 부족하거나 항공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장소 사이에 사람과 화물을 이동하는 항공 운송 시스템’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AAM을 도심 내 항공 모빌리티와 지..
에어택시 시대가 온다, UAM 기술 어디까지 왔나? 2022. 7. 18. 하늘을 나는 자동차 시대가 성큼 다가왔습니다. 전문가들은 오는 2030년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상용화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는데요.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2020년 70억 달러(약 8조 9000억 원)였던 세계 UAM 시장이 매년 30% 이상 성장해 2040년 1조 4740억 달러(약 1879조 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에 UAM 시장 선점을 위한 글로벌 기업 간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데요. 항공 기술에서 비교 우위를 갖춘 항공사 뿐 아니라 대규모 양산이 가능한 완성차 업체 및 스타트업 등 약 300여개의 다양한 기업들이 앞다퉈 UAM 개발과 투자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글로벌 기업들의 치열한 UAM 주도권 싸움 전국경제인연..
도심 플라잉 택시, 정말 25년부터 탈 수 있을까? 2021. 7. 5. 하늘을 나는 택시의 시대, UAM UAM은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개인용 비행체(PAV, Personal Air Vehicle)를 이용해 하늘을 이동 통로로 활용하는 차세대 교통수단입니다. 항공 택시(Air Taxi)나 드론 택시(Drone Taxi)를 생각하시면 되는데요. 기존 항공기보다 낮은 고도인 300~600m 상공을 날아다니며, 30~50km의 중장거리를 20여 분 만에 이동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 전기 동력을 사용하고 소음이 적은 데다 수직 이착륙 방식이라 별도의 활주로가 필요 없어 여객기나 헬기보다 적은 비용으로 도심 내 짧은 거리 이동이 가능합니다. 이러한 장점으로 UAM은 교통 혼잡과 정체, 물류 운송 비용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글로벌 투자사들은 UAM ..
상상 속 플라잉카 ‘UAM’이 일상에 자리 잡게 된다면? 2021. 6. 11. 미래 도시 교통난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되는 UAM(도심항공교통)에 대한 뉴스가 연일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플라잉카 또는 에어택시로 불리는 UAM은 활주로 없이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소형 항공기를 활용한 신개념 이동 수단입니다. 대표적인 미래 신성장 사업 분야로 꼽히는 UAM이 대중교통처럼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게 되면 우리의 일상에는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함께 알아볼까요? 하늘길을 통제하는 관제사 수요 급증 UAM이 일상화된 하늘을 상상하면 약간은 무서울 수도 있을 텐데요. 공중을 날아다니는 UAM이 충돌하거나, 추락할 것 같은 불안감 때문입니다. 따라서 UAM 시대에는 복잡한 하늘길을 안전하게 통제할 수 있는 풍부한 경험과 임기응변, 빠른 판단력을 가진 관제사의 역할이 중요합니다. 이는 남다른 특징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