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탄소제로

인류 멸종까지 1.5 ℃ - 티핑포인트 2021. 10. 15. 저는 현대트랜시스 구매본부 제어부품구매팀에서 가공 파트, 플라스틱 사출, 열처리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부품회사에서 근무하다 보니 최근 업계의 화두인 친환경이나 ESG 경영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게 되었는데요. 올해는 유독 전 세계적으로 이상 기후 현상들이 많이 발생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산불, 터키 산불, 서유럽의 폭우까지 폭염과 홍수, 산불 등 기상이변으로 큰 피해를 입은 국가들이 속출했으며 이와 함께 대규모 산불이 지구촌 곳곳에서 발생했는데요. 항상 타이틀 앞에는 000년 만에 폭우, 000년 만에 큰 산불 이런 접두사들이 붙곤 하죠. 그렇다면 왜 이런 일이 유독 올해 많이 발생했을까요? 다들 아시겠지만, ‘기후변화’ 때문입니다. 이제는 ‘기후변화’라고 하지 않고 ‘기후위기’라고 불..
RE100, 대체 무엇이길래?! 글로벌 자동차 수주를 위한 필수 키워드 2021. 7. 13. 환경이나 에너지 관련해서 요즘 자주 보이는 키워드 중 하나는 ‘RE100’이죠. ‘RE100(Renewable Energy 100)’ 캠페인은 2050년까지 필요한 전력의 100%를 태양광, 풍력, 수력 등 재생에너지로만 충당하겠다는 기업들의 자발적인 약속입니다. 2014년 영국의 비영리단체 기후그룹인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과 ‘탄소공개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t)’가 처음 제시한 이 캠페인은 연간 100GWh 이상의 전력을 사용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RE100 참여 기업은 가입 후 1년 이내에 중장기 재생에너지 전력 확보 계획을 제출하고 매년 이행 상황을 점검 받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RE100에 가입한 기업들은 어디인지 함께 살..
글로벌 자동차 업계, 자연에서 답을 찾다 2021. 6. 3. 급속한 도시화와 인구 팽창, 기후 변화 등으로 지구는 그야말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이러한 환경 이슈는 자동차 업계도 예외가 아닌데요. ‘잘 달리는’것만으로 승부하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이제는 모빌리티의 핵심 가치가 선순환된 자연을 기반으로 한 ‘지속 가능성’이라고 할 수 있죠. 지속가능한 가치로 변화를 마주한 자동차 업계 ‘제로 에미션(Zero Emission)’은 오래전부터 자동차 업계의 최대 화두였습니다. 1990년대 환경오염 문제가 대두되면서 각국 정부의 탄소 배출과 연비 규제가 생겨났고, 2000년대 들어서는 환경 규제와 관련된 법규가 강화되면서 제조사마다 전 세계 모터쇼를 통해 친환경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EV 콘셉트카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특히 테슬라의 모델 S가 소위 대박이 나면서, 글로..
자동차 전과정 평가, 환경규제의 새 기준 되나? 2021. 5. 28. 전 세계적으로 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자동차 분야에도 전과정 평가(LCA, Life Cycle Assessment)에 근거한 규제 도입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은 생소한 용어인 ‘전과정 평가’, 오늘은 자동차 전과정 평가와 이를 위한 자동차 업계의 노력 등을 살펴보겠습니다. 자동차 환경규제의 새 기준, 전과정 평가란? 전과정 평가는 ‘전생애 평가’라고도 불리고 있는데요. 제품의 생산 단계부터 유통, 사용, 폐기, 재활용 등 모든 과정에서 소모되고 배출되는 에너지와 물질의 양을 정량화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총체적으로 평가하는 환경 영향 평가 방법입니다. 현재 자동차 환경 규제는 주행과정에서 발생하는 배출량(TtW·Tank to Wheel)에 의해 평가되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를 비롯해 질소..
전기차 신기록 행진 중, 글로벌 파워트레인 기업은 살아남을까? 2021. 4. 2. 가솔린과 디젤 중심의 파워트레인 산업은 무려 100여 년 동안 자동차 산업을 지배해왔습니다. 그러나 친환경 모빌리티 시대가 되며 전 세계 주요 자동차 기업들이 일제히 ‘전동화’를 화두고 내세우고 있죠. 전동화로 인한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하이브리드 전기차(H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 배터리 전기차(BEV), 연료전지 전기차(FCEV) 등 파워트레인이 공존하며 그 어느 때보다 관련 기업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2050 탄소제로 달성을 위해 주요 국가들이 자동차 관련 환경 규제를 강화하면서,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들은 더욱 빠르게 전동화 전환을 하고 있죠.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계에서 파워트레인과 시트 전문 기업으로 명성을 쌓은 현대트랜시스도 이러한 전동화 트렌드에 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