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율주행시트

현대트랜시스 통합 출범 5년 차 기념, 발자취 되돌아보기 2023. 1. 11. 현대트랜시스는 2019년 현대다이모스와 현대파워텍이 합병하여 출범한 현대자동차그룹 핵심 부품 계열사인데요. 통합 출범 이후 급변하는 모빌리티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파워트레인 부문에서는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 기술을, 시트 부문에서는 환경 영향을 최소화한 미래 모빌리티 공간 연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통합 출범 5년 차를 맞아 자동차 부품 제조 기업을 넘어 미래 모빌리티 시스템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현대트랜시스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겠습니다. 미래 모빌리티 혁신의 창조적 리더 현대트랜시스 현대트랜시스 사명은 '변형하다(transform)', '초월하다(transcend)', '구동시스템(motor system)'이 결합된 단어인데요. 자동차 제조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혁신적이고 ..
시동 OFF, 휴식 ON! 자동차 실내 공간 개념을 바꾸다 2022. 2. 25. 최근 모빌리티 트렌드로 자율주행과 전기차가 떠오르면서 자동차 실내공간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있습니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보다 적은 부품을 필요로 하고, 구조도 단순해 실내공간을 훨씬 여유롭고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자동차 여유 공간을 전장 부품으로 채워 차량 안에서도 게임이나 영화, 음악을 즐기거나 편안하게 운전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때문에 최근에는 완성차 기업뿐 아니라 다양한 산업군이 미래 모빌리티 트렌드에 맞춰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자동차 전장화에 눈독 들이는 글로벌 가전·IT 기업들 모빌리티가 핵심 키워드로 떠오른 올해 CES 2022에서는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은 물론 삼성전자, LG전자, 소니 등 가전업체들도 모빌리티 신기술을 대거 선보였습니다. 먼저 LG전자는 인..
마차에서 자율주행까지! 시트의 진화 2020. 7. 17. 달각달각 소리를 내며, 거친 바닥 위의 마차를 말이 이끕니다. 비도 추적추적 오는 탓에 기분이 안 좋은지 이히잉~ 소리를 내며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도통 채찍질도 듣지 않습니다. 그래도 사람들은 바닥의 먼지가 풀풀 날리고 요철이 그대로 느껴지는 쿠션 위에서 간식도 먹고, 이야기도 나누면서 무거운 짐을 날라주는 말에게 고마워합니다. 행여 말이 엉뚱한 곳으로 가지나 않을까 살살 달래가면서 목적지를 향해 갑니다. 그 후로 약 100년이 지난 지금은 외부의 먼지, 진동을 거의 느낄 수 없는 쾌적한 차 안에서 차량에 투둑투둑 떨어지는 빗소리의 감상에 젖기도 하고, 목적지까지 스스로 찾아가는 자율주행차의 상용화에 관해 이야기하는 유튜브 컨텐츠를 보다가 스르륵 잠이 들기도 하죠. 현재 ‘시트’라고 불리는 이동수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