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환경차

전기차 신기록 행진 중, 글로벌 파워트레인 기업은 살아남을까? 2021. 4. 2. 가솔린과 디젤 중심의 파워트레인 산업은 무려 100여 년 동안 자동차 산업을 지배해왔습니다. 그러나 친환경 모빌리티 시대가 되며 전 세계 주요 자동차 기업들이 일제히 ‘전동화’를 화두고 내세우고 있죠. 전동화로 인한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하이브리드 전기차(H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 배터리 전기차(BEV), 연료전지 전기차(FCEV) 등 파워트레인이 공존하며 그 어느 때보다 관련 기업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2050 탄소제로 달성을 위해 주요 국가들이 자동차 관련 환경 규제를 강화하면서,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들은 더욱 빠르게 전동화 전환을 하고 있죠.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계에서 파워트레인과 시트 전문 기업으로 명성을 쌓은 현대트랜시스도 이러한 전동화 트렌드에 맞..
그린뉴딜로 인한 모빌리티 업계의 지각변동은?! 2021. 3. 23. 환경부가 오는 2030년까지 강화되는 ‘자동차 온실가스 관리제도’ 이행 기준을 발표한 가운데 관련 업계에서는 전기차·수소차로 대표되는 친환경 모빌리티 전환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자동차 온실가스 제도는 무엇이며, 온실가스 저감 정책에 맞춰 자동차 업체들을 어떤 준비를 하고 있을까요? 온실가스 OUT! 자동차 온실가스 관리제도 자동차 온실가스 관리제도란 자동차 제조사별 연간 판매된 차량의 평균 온실가스 배출량에 대한 기준을 설정해 온실가스 저배출 차량의 생산과 판매를 유도하는 제도입니다. 이 제도에 따르면 자동차가 주행할 때 단위 거리마다 내뿜는 온실가스가 일정 수준 이상일 경우 자동차 제조사가 과징금을 물거나 온실가스 배출권을 매입해야 합니다. 환경부는 지난 2월 2021년부터 2..
수소 모빌리티 시대가 온다! 2021. 2. 23. 친환경 미래차 시대를 선언한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에 발맞춰 차세대 에너지원으로 수소 연료가 주목 받고 있습니다. 수소 연료는 장거리 수송과 저장이 쉬우며 높은 에너지 효율과 친환경적 요소를 두루 갖추고 있다고 평가 받고 있습니다. 특히 자연환경 조건에 따라 생산량이 달라지는 태양광, 풍력 등 재생 에너지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점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히고 있는데요. 수소 연료가 생활의 표준이 되는 날, 우리의 라이프스타일에는 어떤 변화가 생길까요? 오늘은 수소 모빌리티 시대에 대해 함께 알아볼까요? 수소 타운의 형성 상용차의 미래 친환경 파워트레인으로 수료연료전기차가 각광 받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아무리 기술이 발달해도 전기 배터리만으로 상용차를 감당할 정도의 강력한 힘과 긴 주행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