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Tech

2023년 12월 주목해야 할 이슈는?

 

2023년은 우리나라의 자동차가 새로운 역사를 쓴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11월까지의 자동차 수출액이 644억달러를 넘어서며 월간 수출 사상 최대 기록을 새롭게 달성했습니다. 업계에서는 역대 최초로 수출 70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자동차 수출 외에도 기술 개발, 정책 변화 등 여러 다양한 모빌리티 관련 소식과 새로운 기록 등을 살펴보겠습니다.

 

1. 전 세계 전기차 판매량 1,000만 대 돌파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의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10월 사이 전 세계 80개국에서 새로 등록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와 순수 전기차(BEV)가 총 1,099만 5,000대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지난해 동기간 대비 36.4% 증가한 수치입니다.

 

주요 그룹별로 살펴보면,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기업은 중국의 BYD입니다. BYD는 올해 227만 5,000대를 판매하여 전년 동기 대비 66.1% 증가했습니다.  BYD는 Song, Yuan Plus(Atto3), Dolphin, Qin 등 다양한 라인업이 활약을 펼친 덕분에 높은 성장률을 보였습니다.

 

그 다음은 테슬라로 전년 동기 대비 45.5% 증가한 143만 5,000대를 판매했습니다. 3위는 폭스바겐으로 27.3% 늘어난 77만 8,000대를 판매했습니다.

 

현대자동차그룹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현대차의 아이오닉5, 아이오닉6, 코나 및 기아의 EV6, 니로 등이 인기를 얻으며 총 47만 대 판매를 기록했습니다. 이로써 현대자동차그룹은 전년 동기 대비 10.8% 성장률을 보이며 7위에 올랐습니다.

 

전기차 등록 현황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중국이 가장 큰 비중인 58.7%를 차지했습니다. 중국 전기차 시장의 성장세는 내연기관차 생산을 중단하고 신에너지 차량에 집중한 BYD의 영향이 큽니다. 그 외 지역은 유럽이 23%, 북미가 12.1%,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국가가 5% 등의 비율을 차지했습니다.

 

미국 시장도 전기차 판매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올해 미국의 전기차 판매는 전체 승용차 판매량의 9%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수준에 이를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처음으로 전기차 판매가 100만대를 넘긴 130만~140만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는 북미산 전기차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테슬라의 판매 단가 인하 등의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또한 배터리 가격 하락으로 인한 생산 단가 절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됩니다.

 

2. 하이브리드 판매 증가율, 전기차 추월

 

전기차 바람이 본격적으로 불기 시작한 2019년 이후 처음으로 하이브리드 판매 증가율이 전기차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회의 글로벌 시장의 친환경차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3분기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723만 8,000대로 지난해 동기간보다 35.2% 증가했습니다. 반면 이 기간 하이브리드 차는 충전이 가능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279만 9,000대, 일반 하이브리드가 576만 7,000대가 각각 팔려 작년보다 42.3% 증가했습니다.

 

 

전기차 판매량은 2019년 165만 9,000대에서 작년 800만 대를 돌파하며 3년 만에 4배 이상으로 늘어나는 고속 성장을 했지만, 올해는 성장세가 둔화했는데 그 자리를 하이브리드가 메운 것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하이브리드 차량의 인기 요인으로 친환경적이면서 가격이 저렴하고, 충전의 불편이 비교적 없다는 점을 꼽았습니다. 특히, 얼리어답터의 전기차 구매는 어느 정도 마무리되고 일반 소비자들은 비싼 전기차보다 하이브리드 차량에 관심을 보이는 행보가 이후 전기차 시장의 경쟁 구도에도 영향을 끼칠 전망입니다.

 

디젤 게이트’ 이슈 이후 판매 하락세를 타던 디젤차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의 인기로 더욱 급격하게 수요가 감소되고 있습니다. 2021년에는 전년 대비 35% 감소한 20만 6,000여 대가 팔렸고,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35% 줄어든 13만 5,000대가 팔렸습니다. 이제 디젤차에서 친환경차로의 전환은 불가피한 추세로 전망됩니다.

 

3. 배터리 업계, 해외 공장 건설 및 가동 잇따라 연기

 

글로벌 고금리 기조 및 경기 둔화로 인한 전기차 구매 위축은 배터리 합작공장 건설 및 가동 연기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달 포드, 튀르키예 코치 그룹과 추진하던 배터리 합작공장 설립을 철회했습니다. 소비자들의 전기차 전환 속도를 고려해 지속 투자가 적절한 시기가 아니라고 합작 파트너간 상호 동의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LG에너지솔루션과 포드와의 협력은 계속될 예정이며, 기존 생산시설에서 배터리셀을 계속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해졌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에 앞서 제너럴모터스(GM)와 함께 건설하는 미국 테네시주 배터리 공장의 가동을 연기했고, SK온도 미국 켄터키주의 공장 가동을 늦추기로 했습니다.

 

블룸버그뉴에너지파이낸스(BNEF)에 따르면, 올해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가율은 45%로 2021년의 100%에서 크게 줄어들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 자동차 업계는 전기차 투자 철회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포드는 전기차 관련 투자를 연기했고, GM은 혼다와 함께 추진해오던 전기차 개발 프로젝트를 취소했습니다. 폭스바겐 그룹도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 계획을 백지화하고, 배터리 생산 공장 설립도 무기한 연기했습니다. 

 

4. 자율차 시법운행지구 전국 확대, 심야 자율주행 버스 세계 최초 운행!

 

국토교통부는 최근 12개 시·도 15곳(신규 10곳, 변경 5곳)을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로 새롭게 지정했습니다. 신규 지정 지구는 경기도 안양, 인천의 송도와 영종 국제공항, 울산, 대구 동성로, 경북 경주, 경남 사천, 전남 해남 등입니다. 이로써 자율주행차 시범운행 지구는 인천과 울산시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34곳이 되었습니다.

 

또한, 서울시는 4일부터 세계 최초로 심야 자율주행 버스의 정기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이 버스는 합정역과 동대문 사이 중앙버스전용차로 9.8km 구간을 순환하며, 평일 밤 11시 반부터 다음 날 새벽 5시 10분까지 운행 중입니다.

 

요금은 당분간 무료이며,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교통카드를 찍고 승하차해야 환승 할인이 연계됩니다. 서울시는 안정화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으로 심야 자율주행 버스를 유료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5. 현대차의 혁신, 공장이 미래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도하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달 세계 최대 규모 완성차 단일 공장인 울산공장 내 주행시험장 부지에 전기자동차(EV) 신공장 기공식을 열었습니다. 2025년 준공 예정으로, 충남 아산공장 이후 29년만에 설립되는 현대차 국내 공장입니다.

 

현대차 EV 신공장은 국내 최대인 총면적 54만 8000㎡에 연간 생산 20만 대 규모로 지어집니다. 2026년 1분기부터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며,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초대형 전기 SUV 모델이 신설 공장에서 처음 생산될 예정입니다.

 

싱가포르 글로벌 HMGICS 전경

 

또한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달 21일, 싱가포르 주롱 혁신단지에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준공식을 개최했습니다.

 

HMGICS는 전 세계 현대차그룹 자동차 생산 공장에 적용될 시설을 한발 앞서 볼 수 있는 위한 ‘특별한 실험실’입니다. 4만4000㎡ 부지에 연면적 약 9만㎡,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로 세워졌으며, 하나의 건물에 제조 설비뿐 아니라 연구개발(R&D), 사무 업무 공간, 고객 체험 시설까지 모든 시설이 갖춰진 복합 공간으로 구성되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HMGICS에서 다양한 실험을 거쳐 향후 현대차의 다른 글로벌 공장에 적용할 계획입니다. 올해 초 가동을 시작해 아이오닉 5와 자율주행 로보택시를 생산하고 있으며, 앞으로는 고객 개개인의 성향과 기호를 반영한 PBV와 미래항공모빌리티(AAM)도 생산할 계획입니다. 미국 조지아 공장과 울산 전기차(EV) 전용 공장 등 신공장에도 단계적으로 HMGICS의 신기술을 도입합니다.

 

6. 현대차·기아의 끝 모를 질주... 1년간 71조 수출 성과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의 두 거인, 현대차·기아가 12년 만에 역대 수출 기록을 경신하며, 제60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나란히 '수출의 탑'을 수상했습니다.

 

'수출의 탑'은 한 회사가 자기가 가진 수출 기록을 50억 달러 단위로 경신할 경우에 받게 되는 상입니다. 현대차는 작년 하반기부터 올 상반기까지 1년 동안 310억 2,000만 달러, 기아는 234억 8,000만 달러 규모의 자동차를 수출했습니다. 두 회사가 총 545억 달러(약 71조 1,225억 원)의 외화를 벌어들인 것으로,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의 약 8.7%에 해당하는 규모입니다.

 

현대차·기아는 올해 2년 연속 글로벌 자동차 판매 ‘TOP3’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와 무역협회에 따르면, 현대차·기아의 수출액은 작년 7월에서 올 6월까지 이전 같은 기간보다 3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최근 주요 지역에서 SUV와 전기·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판매 비중이 커진 데 따른 것입니다.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기아의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 늘어났고, 유럽에서도 판매량이 4% 늘었습니다. 신흥 시장인 아시아에서도 현대차·기아의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상으로 12월 모빌리티 주요 이슈를 전해드렸습니다. 친환경 차량에 대한 수요 증가와 시장의 변화가 모빌리티 시장 전반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기대되는 시점입니다. 다음에도 모빌리티 주요 이슈와 동향으로 찾아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