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빌리티

완벽준비! 겨울철 전동 킥보드 200% 즐기고 싶다면? 2020. 11. 13. 거리에서 전동 킥보드를 타는 사람들의 모습이 이제는 낯설지 않습니다. 배낭을 메고 전동 킥보드를 타는 대학생, 아침 출근 길 서류 가방을 들고 킥보드를 타는 직장인 등 다양한 연령층이 전동 킥보드를 즐기고 있죠. 그러나 ‘킥라니’라는 용어가 등장했을 정도로 안전성에 대한 문제가 계속해서 등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겨울철에는 빙판길, 온도 차로 인한 킥보드 관리 문제 등 다양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겨울철, 전동 킥보드를 보다 안전하고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겨울철 전동 킥보드 200% 즐기기’에 대해 현대트랜시스에서 준비했습니다. 평소 전동 킥보드를 자주 이용한다면 주목! 해주세요. (*킥라니란? 킥보드+고라니의 합성어로 고라니처럼 갑자기 불쑥 튀어나와 운전자를 위협하는 전동 킥보드 운행자를..
우리는 어떤 모빌리티 신사업을 할 수 있을까? 2020. 10. 28. 하늘을 나는 자동차, 자율주행 로봇, 택시에 운전자가 없는 무인 택시 등 그저 영화 속 이야기 같은 일들이 현실로 나타난다면 어떨까요? 현재 많은 기업이 미래를 내다보며 향후 먹거리 산업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습니다.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의 자율주행자동차 부문 계열사인 웨이모가 볼보 자동차와 함께 로봇택시(무인택시)를 새로운 사업 아이템으로 개발하여 2년 전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시범 운행했습니다. 국내기업들도 예외는 아닙니다. SK텔레콤은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하여 하늘을 나는 자동차인 ‘플라잉카’를 만드는 신사업에 도전 중이고, LG유플러스는 실외 자율주행 순찰 로봇인 ‘골리’와 5G 통신, 원격관제 솔루션을 연동하여 순찰로봇 상용화를 준비 중입니다. GS칼텍스는 작년부터 전기자동차 충전 사업을 시..
마차에서 자율주행까지! 시트의 진화 2020. 7. 17. 달각달각 소리를 내며, 거친 바닥 위의 마차를 말이 이끕니다. 비도 추적추적 오는 탓에 기분이 안 좋은지 이히잉~ 소리를 내며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도통 채찍질도 듣지 않습니다. 그래도 사람들은 바닥의 먼지가 풀풀 날리고 요철이 그대로 느껴지는 쿠션 위에서 간식도 먹고, 이야기도 나누면서 무거운 짐을 날라주는 말에게 고마워합니다. 행여 말이 엉뚱한 곳으로 가지나 않을까 살살 달래가면서 목적지를 향해 갑니다. 그 후로 약 100년이 지난 지금은 외부의 먼지, 진동을 거의 느낄 수 없는 쾌적한 차 안에서 차량에 투둑투둑 떨어지는 빗소리의 감상에 젖기도 하고, 목적지까지 스스로 찾아가는 자율주행차의 상용화에 관해 이야기하는 유튜브 컨텐츠를 보다가 스르륵 잠이 들기도 하죠. 현재 ‘시트’라고 불리는 이동수단에서..
포스트 코로나, 공유 모빌리티의 방향은? 2020. 6. 17. 공유 모빌리티의 대중화는 이동의 편리함을 가져왔습니다. 이제 사람들은 자동차를 소유하지 않고 사용하고 싶은 순간에 필요한 만큼 이용합니다. 전 세계에 예상치 못한 상황이 펼쳐진 지금, 공유 모빌리티는 어느 방향으로 향하는지 현대트랜시스와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속 공유 모빌리티 예기치 못한 코로나19 사태는 자동차 공유 모빌리티 생태계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자택대기명령을 내린 미국에서는 우버와 리프트 탑승객이 80%나 감소했고, 세계 2위 렌터카 업체 허츠는 5월 22일 델라웨어 파산법원에 파산 보호를 신청했습니다. 우리나라 상황도 유사합니다. 모바일인덱스가 카카오T와 T맵 택시 이용자 추이를 분석한 결과 (안드로이드 기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셋째 주 337만 7489건이..
어르신들을 위한 실버카를 아시나요? 2020. 4. 9. 여기저기 벚꽃도 만개하고 완연한 봄이 찾아온 요즘! 봄 소식만큼이나 따뜻한 소식을 가져왔습니다. 그것은 바로 현대트랜시스의 CSR 활동 소식인데요. 현대트랜시스는 지속 가능성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현대트랜시스는 지난 12월 24일 실버카 전달식을 가졌는데요. 혹시 여러분은 '실버카'를 아시나요? 거리를 걷다 보면 누군가 쓰다 버린 유모차로 울퉁불퉁한 인도를 위태롭게 걸어가는 어르신들의 모습을 한 번쯤 보셨을 것입니다. 국가에서는 노인장기요양보험 제도를 통해 실버카 구입 지원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생계수단을 잃거나, 자식들로부터 소외된 취약계층의 보험 대상 제외 어르신들은 약 20만 원 가량의 실버카를 구입하기가 쉽지 않은 현실이죠. 그래..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산업의 운명은? 2020. 4. 3. 지역 감염으로 시작한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퍼졌습니다. 우리의 일상과 산업은 몇 달 사이 많은 영향을 받았는데요. 판데믹 상황까지 다다른 지금,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벌어진 일들과 현재 자동차 업계가 생각해 봐야 할 부분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처음에는 중국만 잘 관리하면 될 것 같았습니다. 우리나라도 30번째 확진자 이후로 며칠 동안 새로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죠. 일본도 크루즈선 집단 감염이라는 돌발 변수를 만났지만 대형 선박 자체를 격리해버렸죠. 이렇게 계속 잘 관리하면 될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상황은 그렇게 흘러가지 않았죠. 철통 같은 격리와 뿌리를 뽑겠다는 역학 조사는 일부 단체와 개인, 그리고 나라에 따라서는 정부의 불투명성에 무너졌습니다. 그리고 관리의 불확실성은 개인..